[방통위,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 계획 마련…HTML5 확산 추진] 악성코드 유포의 주범으로 지목돼 온 ‘액티브 엑스(ActiveX)’ 퇴출에 시동이 걸렸다. 정부는 또 인터넷 익스플로러에 과도하게 의존하고 있는 국내 인터넷 사용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웹 표준기술인 HTML5(차세대웹표준) 기반의 기술 확산을 본격 추진한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는 30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먼저 액티브 엑스를 사용하지 않고 전자서명이 가능한 ‘스마트사인'(Smart Sign) 기술을 금융권 중심으로 적극 보급하고, 주요 사이트를 대상으로 엑티브 엑스 대체기술 가이드라인을 배포할 계획이다. 액티브 엑스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 동작하는 프로그램이다. 인터넷 사이트에 접속하면 서비스 이용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자동으로 설치해준다. 그러나 해커들이 악성코드를 심을 때 ‘액티브 엑스 설치를 권장’하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어 악성코드 유포 위험에 노출된다는 지적이 많았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환경에서도 액티브 엑스로 인한 인터넷서비스 호환성이 떨어진다. 방통위는 또 2014년까지 국내 주요 100대 사이트를 대상으로 웹 표준 적용 및 인터넷 이용자의 다양한 브라우저 선택권 보장 등을 추진키로 했다. 구버전 브라우저(IE6.0) 업그레이드 및 다원화를 위해 브라우저별 기능 소개 및 다운로드 제공 등 온라인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멀티 브라우저 이용 가능 사이트 인증제도 도입키로 했다. 차세대 인터넷 언어인 HTML5로의 전환에도 속도를 낸다. 차세대 웹 국제 표준 대응체계 강화는 물론 웹 표준 준수 사이트에 대한 포상을 추진하고, 다양한 모범사례와 가이드라인도 개발·보급한다는 계획이다. HTML5란 기존 텍스트와 그림 중심 HTML4에 멀티미디어 기능, 게임 및 이미지 편집 등이 웹 자체적으로 구현되게 하는 국제 표준 문서다. 황철증 방통위 네트워크정책국장은 “선진 인터넷 환경 구현을 위해서는 웹 표준기술 사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정부는 액티브 엑스 대체기술에 대한 가이드라인 제시와 웹 표준 기술교육 등을 실시하고 민간은 자발적으로 참여해 웹 사이트를 개선하는 방식으로 관련 계획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증시파파라치)뉴스로 접할 수 없는 고급 증권정보 서비스 – 성공투자의 지름길 ‘오늘의 추천주’ / 대세는 중소형주다! – 오늘의 증권정보 ‘상승포착! 특징주!’ / 실전대회 수상자 추천주 머니투데이 강미선기자 river@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vertisements